기사 메일전송
  • 기사등록 2019-03-26 13:10:08
기사수정

중앙보훈방송=오재욱 기자질병관리본부가 최근 3월 들어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분율이 소폭 증가함에 따라, 영유아 보육시설, 학교, 요양시설 등 집단시설과 가정 등에서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한 각별한 주의와 관심을 가져 줄 것을 당부했다.

 

인플루엔자 의사환자는 38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사람을 말하는데, 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서는 올바른 손씻기, 기침예절 실천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.

 

개인위생수칙으로는 외출 후, 배변 후, 식사 전·, 기저귀 교체 전·, 코를 풀거나 기침, 재채기 후 등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의 생활화 기침할 때는 휴지나 옷소매 위쪽으로 입과 코를 가리고 하기 사용한 휴지나 마스크는 바로 쓰레기통에 버리기 호흡기증상이 있을 시 마스크 착용 씻지 않은 손으로 눈, , 입 만지지 않기 등이다.

 

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38이상의 발열과 기침 또는 인후통의 인플루엔자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초기에 진료를 받도록 당부했다.

 

영유아를 비롯한 학생이 인플루엔자에 감염되었을 경우 집단 내 전파를 예방하기 위해 증상발생일로부터 5일이 경과하고 해열제 없이 체온 회복 후 48시간까지 어린이집, 유치원, 학교 및 학원 등에 등원·등교를 하지 않도록 하고 노인요양시설 등 고위험군이 집단 생활하는 시설에서는 직원 및 입소자에게 예방접종을 실시하고, 입소자의 인플루엔자 증상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호흡기 증상이 있는 방문객의 방문을 제한하며, 증상자는 별도로 분리하여 생활하도록 해야 한다고 권고했다.

 

[오재욱 기자 jbctv@jbctv.net]

4
기사수정

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.

http://jbctv.net/news/view.php?idx=4234
기자프로필
프로필이미지
나도 한마디
※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,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. 0/1000
사이드배너_06 microsoft
모바일 버전 바로가기